​ ​

영화의 전당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사이트정보
home  > 영화  > 현재상영프로그램  > 현재상영프로그램

현재상영프로그램

현재상영프로그램 리스트 입니다.

[시네마테크] 세계영화사의 위대한 유산, 월드시네마 2020

[시네마테크] 세계영화사의 위대한 유산, 월드시네마 2020

2020-05-19(화) ~ 2020-06-10(수)

섹션 '재발견'

멋진 인생 (1946, 프랭크 카프라) / 나는 흑인 (1958, 장 루슈) / 지난해 마리앙바드에서 (1961, 알랭 레네)

게르트루드 (1964, 칼 드레이어) / 욕망 (1966, 미켈란젤로 안토니오니) / 적과 백 (1967, 미클로슈 얀초)

역사 수업 (1972, 다니엘 위예 & 장-마리 스트라웁) / 대리석 인간 (1977, 안제이 바이다)

욜 (1982, 세리프 괴렌 & 일마즈 귀니) / 바람의 이야기 (1988, 요리스 이벤스)


섹션 '발견'

충실한 마음 (1923, 장 엡스탱) / 레이지본즈 (1925, 프랭크 보제지) / 제3의 소시민 (1927, 아브람 룸)

풋라이트 퍼레이드 (1933, 로이드 베이컨) / 제빵사의 아내 (1938, 마르셀 파뇰)

아름답고 작은 해변 (1949, 이브 알레그레) / 쫓기는 남자 (1955, 니콜라스 레이) / 피닉스 시티 스토리 (1955, 필 칼슨)

젊은이 (1960, 루이스 브뉘엘) / 몽둥이의 슬픔 (1994, 구마시로 다쓰미)

장소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
요금
일반 7,000원 / 유료회원, 청소년(대학생 포함) 5,000원 / 우대(조조, 경로 등) 4,000원
주최
(재)영화의전당
상영문의
051-780-6000(대표), 051-780-6080(영화관)

섹션 '재발견' - 부산영화평론가협회와 떠나는 '세계영화사 오디세이'

* 올해 ‘세계영화사 오디세이’ 해설은 COVID-19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하여 글로 대체합니다.

* 온라인 게재: 홈페이지(http://www.dureraum.org) – 영화 – 기획전 리뷰 (>바로보기<)


해설: 

영화평론가 구형준  <멋진 인생> <욕망>

영화평론가 김지연  <지난해 마리앙바드에서> <바람의 이야기>

영화평론가 김필남  <게르트루드> <욜>

영화평론가 장지욱  <나는 흑인> <대리석 인간>

영화평론가 한창욱  <적과 백> <역사 수업>



○ 섹션 '발견' - 시네도슨트 영화해설

해설: 영화평론가 박인호

일정:

6.2.(화) 19:30 <아름답고 작은 해변> / 6.3.(수) 19:30 <피닉스 시티 스토리>

6.4.(목) 19:30 <쫓기는 남자>         / 6.7.(일) 17:20 <제3의 소시민>

6. 9.(화) 17:00 <풋라이트 퍼레이드> / 6.10.(수) 17:20 <충실한 마음>


* 사정에 의해 변경, 취소될 수 있습니다.





Program Director's Comment

세상은 아직 앞이 보이지 않는 안개에 갇혀 있습니다. 지금 할 수 있는 일을 조금씩이라도 해 나가면서 이 미궁의 세월을 통과하는 것 외엔 다른 선택을 상상하기 힘듭니다.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는 예년보다 다소 늦어졌지만, 오래 지속해 온 연례 기획전 ‘월드시네마 2020’으로 조심스럽게 관객 여러분을 만나려 합니다. 


‘월드시네마’는 동서고금의 세계영화사의 걸작들을 한자리에서 만나는 기획전입니다. 올해에도 비교적 낯익은 걸작의 가치를 재조명하는 ‘재발견’과 비교적 덜 알려진 보석들을 만나는 ‘발견’의 두 섹션으로 나뉘어 상영됩니다. 물론 많은 분들에게 이 구분은 별로 의미가 없을 것입니다. 진정으로 좋은 영화라면 몇 번을 반복 관람하더라도 늘 새로운 영화로 우리의 지각에 다가오기 때문입니다. 


‘재발견’ 섹션은 미국 영화 한 편을 제외하곤 모두 현대 영화의 영역을 갖가지 방식으로 개척한 위대한 모더니스트의 작품들로 채워져 있습니다. 아마도 알랭 레네의 <지난해 마리앙바드에서>만큼 현대 영화에 깊은 영향을 미친 작품도 드물 것입니다. 고전적 영화의 시공간을 완전히 해체해 다형적, 다선적 서사의 신기원을 이룩한 이 영화의 실험성은 다시 봐도 경이로울 것입니다. 다소 덜 알려졌지만 다니엘 위예와 장 마리 스트라웁의 <역사 수업>은 정치성과 역사성을 소재나 이야기가 아니라 새로운 영화 형식으로 구현한 걸출한 작품입니다. 모던 시네마의 기원이 된 이탈리아 네오리얼리즘의 세례를 받은 거장 미켈란젤로 안토니오니의 <욕망>, <붉은 시편>을 통해 롱 테이크의 미학을 신화적 경지로 끌어올린 위대한 헝가리 감독 미클로슈 얀초의 또 다른 대표작 <적과 백>은 모두 영화에서 응시의 문제를 완전히 다른 차원에서 사유하도록 이끕니다. 


한편, 칼 드레이어의 <게르트루드>, 안제이 바이다의 <대리석 인간>, 일마즈 귀니의 <욜>은 고전 영화의 시공간을 계승하고 인간에 대한 이해와 연민을 지니면서도 사건이 아니라 공기, 대사가 아니라 움직임으로 현대성을 구현한 걸작들로 꼽을 수 있습니다. 두 편의 다큐멘터리 중 하나인 장 루슈의 <나는 흑인>은 영화가 타자를 어떻게 만나는가의 문제에 대한 깊은 성찰을 담은 기념비적 민속지 영화입니다. 위대한 다큐멘터리스트 요리스 이벤스의 <바람의 노래>는 감독 자신의 오랜 여정과 세계의 감정이 집약된 위대한 에세이이기도 합니다. 가장 이질적으로 느껴지실 프랭크 카프라의 <멋진 인생>은 할리우드 고전기의 막바지에 등장해 고전 영화의 위기와 정점을 함께 보여 주는 가슴 저리고 아름다운 영화입니다.  

       

‘발견’ 섹션에서 소개되는 영화들은 주로 할리우드의 숨은 명작들과 거장들의 덜 알려진 문제작들입니다. 먼저 세 편의 무성 영화를 주목해 주시기 바랍니다. 장 엡스탱의 <충실한 마음>은 급진적인 카메라 워크와 편집으로 후대 영화인들에게 깊은 영향을 미친 걸작입니다. 아브람 룸의 <제3의 소시민>은 초기 소비에트 시대에 만들어졌지만, 인간 특히 여성에 대한 깊은 이해와 자연주의적 서사, 그리고 탁월한 유머 감각으로 놀라움을 안기는 작품입니다. 프랭크 보제지의 <레이지본즈>은 가장 아름다운 할리우드 무성 영화 10편을 꼽으라면 빼놓기 힘들 만큼 빛나는 보석입니다.

 

로이드 베이컨의 <풋라이트 퍼레이드>는 유성 영화 초기에 이미 할리우드가 미학적 정점에 이르렀음을 확인케 하는 역동과 박진의 뮤지컬입니다. 두 편의 프랑스 영화인 마르셀 파뇰의 <제빵사의 아내>와 이브 알레그레의 <아름답고 작은 해변>은 프랑스 영화 특유의 경쾌한 혹은 우울한 정취의 기원에 놓인 아름다운 영화입니다. 니콜라스 레이의 <쫓기는 남자>, 루이스 브뉘엘의 <젊은이>는 영화사의 만신전에 오른 두 거장이 잘 알려지지 않은 소품에서조차 자신의 영화적 날인을 깊이 새겨 넣어 우리의 감각을 동요케 함을 증명하는 소중한 문제작들입니다. 다소 낯설게 느껴질 구마시로 다츠미의 <몽둥이의 슬픔>은 아마도 일본 로망 포르노가 낳은 가장 값진 영화적 유산의 하나가 될 것입니다.   


한 영화학자는 좋은 영화가 행복을 가져다주진 않지만 행복의 방법을 느끼게 해 준다고 말한 적이 있습니다. 세계영화사의 보석들을 만나면서 여러분도 그 방법을 함께 느끼게 되길 진정으로 기원합니다.




영화의전당 프로그램디렉터   허 문 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