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영화의 전당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사이트정보
home  > 영화  > 현재상영프로그램  > 현재상영프로그램

현재상영프로그램

현재상영프로그램 리스트 입니다.

흥부전의 진짜 이야기가 시작된다 흥부 글로 세상을 바꾼 자 정우 김주혁 정진영 정해인 김원해 정상훈 특별출연 천우희 우정출연 진구 감독 조근현 제작 (주)영화사궁 (주)발렌타인 필름 제공 (주)대명문화공장 롯데엔터테인먼트 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 2018.02

흥부

Heung-boo: The Revolutionist
프로그램명
대중영화 프로그램
상영일자
2018-02-14(수) ~ 2018-02-27(화)
상영관
중극장
작품정보
105min | D-Cinema | color | 한국 | 2017 |
관람료
일반 7,000원, 청소년 6,000원, 회원·경로할인 5,000원
감독
조근현(Jo Geun-hyeon)
배우
정우, 김주혁, 정진영
  • “내가 쓴 흥부전 궁금하지 않소”


    아무도 몰랐던 형제, 흥부 - 놀부
    양반들의 권력 다툼으로 백성들의 삶이 날로 피폐해져 가던 조선 헌종 14년.
    붓 하나로 조선 팔도를 들썩이게 만든 천재작가 ‘흥부’는
    어릴 적 홍경래의 난으로 헤어진 형 ‘놀부’를 찾기 위해 글로써 자신의 이름을 알리려 한다.
     
    모두가 알고 있는 형제, 조혁 - 조항리
    수소문 끝에 형의 소식을 알고 있다는 ‘조혁’을 만나게 된 ‘흥부’는
    모 잃은 아이들을 돌보며 백성들의 정신적 지도자로 존경 받는 ‘조혁’을 통해 새로운 깨달음을 얻는다.
    한편, 백성을 생각하는 동생 ‘조혁’과 달리
    권세에 눈이 먼 형 ‘조항리’의 야욕을 목격한 ‘흥부’는 전혀 다른 이 두 형제의 이야기를 쓰기로 결심한다.
     
    그렇게 탄생한 ‘흥부전’은 순식간에 조선 전역에 퍼져나가고,
    이를 지켜보던 ‘조항리’는 그를 이용해 조선을 삼킬 음모를 계획하는데…

  • 시간표+ 더보기
    상영시간표
    02월 14일 10:00 02월 15일 11:50 18:30 02월 16일 14:00 20:40 02월 17일 09:30 16:10 02월 18일 11:50 18:30 02월 19일 20:00 02월 20일 14:50 02월 21일 10:10 17:10 02월 22일 12:40 02월 23일 14:50 02월 24일 20:20 02월 25일 12:30 19:20 02월 27일 12:10
  • 감독+ 더보기
    영화감독 <조근현> 프로필 이미지

    조근현(Jo Geun-hyeon)
    영화 <장화, 홍련>에서 강렬하고도 매혹적인 미술 감각을 선보이며 충무로의 주목을 한 몸에 받았던 조근현 프로덕션 디자이너는 유난히 돋보이는 화려한 색채감 그리고 빛과 어둠의 환상적인 조화로 영화 속에서 자신만의 새로운 세계를 창출했다. 그는 이미 영화 <음란서생>, <형사Duelist> 등 사극영화를 통해 그 특유의 세련되고 농익은 동양미를 뽐내며, 영화 속 배우들로 하여금 그 시대로 돌아가 연기하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게 만들기도 했다. 그 밖에 영화 <인어공주>, <버스정류장>에서는 눈에 보이는 것 이상의 숨어있는 미술을 창조해내기 위해 수많은 실험을 거듭하며 불철주야 애썼다. 그리고 이제 영화 <허브>에서는 마치 동화책 한 페이지를 연상시키는 것 같이 다양한 소품들로 아기자기하게 꾸며진 극중 '상은'의 방과 예쁘고 아담한 극중 '현숙'이 운영하는 꽃집 세트 등 장면마다 꽃보다 아름다운 감각이 활짝 피어난다.

  • 포토+ 더보기
    영화 <흥부> 스틸컷 이미지 영화 <흥부> 스틸컷 이미지2 영화 <흥부> 스틸컷 이미지3 영화 <흥부> 스틸컷 이미지4 영화 <흥부> 스틸컷 이미지5
  • 동영상+ 더보기
  • 평점/리뷰+ 더보기
    • 등록
    140자 평총 3건
    • 재미가 제법 쏠쏠합니다. 상상력과 특이한 소재로 흥미를 자극, 당시의 시대적 상황을 설득력있게 묘사하고 국민/농민들의 아픔을 보여줍니다. 마지막 부분에서 초점이 흐려지는 점이 다소 눈에 거슬립니다 만. .. 2018-02-25

    • 저걸 영화관에서 튼다는게..아무리 취향이라도 그렇치
      최악이다. 2018-02-18

    • 참 아직도 이런 수준의 영화를 만드시나.
      감독, 작가님들 부끄러운줄 아시오. 2018-0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