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영화의 전당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사이트정보
home  > 영화  > 지난프로그램  > 지난프로그램

지난프로그램

지난프로그램 리스트 입니다.

한국영화 100주년 특별전 상영작 <조용한 사나이> 포스터 이미지

(한국영화100주년)조용한 사나이

The Quiet Man
프로그램명
[시네마테크] 한국영화 100주년 특별전 : 한국영화 vs 외국영화
상영일자
2019-11-01(금) ~ 2019-11-14(목)
상영관
시네마테크
작품정보
129min | D-Cinema | color | USA | 1952 |
관람료
일반 6,000원 / 유료회원, 경로, 청소년 4,000원
감독
존 포드(John Ford)
배우
존 웨인, 모린 오하라, 베리 피츠제럴드
  • 전직 권투선수였던 숀은 시합 도중에 상대 선수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하자, 권투를 그만두고 고향인 아일랜드로 돌아온다. 이웃에 사는 메리와 사랑에 빠지지만, 숀의 농장을 탐내고 있었던 메리의 오빠 레드는 두 사람의 결혼을 반대한다. 로너건 신부의 도움으로 간신히 결혼식을 준비하는데, 결혼식 당일, 레드는 지참금을 내놓기를 거부한다. 숀은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지만, 아일랜드 풍습에서 자란 메리에게 지참금은 포기할 수 없는 그녀의 권리다.

     



    *예매는 10월 25일(금)부터 가능합니다. 

     

  • 시간표+ 더보기
    상영시간표
  • 감독+ 더보기
    존 포드 감독사진

    존 포드(John Ford)
    (1984.2.1.~1973.8.31.) 존 포드는 1894년 메인주의 아일랜드 이민자 가정에서 태어났다. 대학을 중퇴한 포드는 유니버설사에서 배우 겸 감독으로 일하던 형 때문에 할리우드에 발을 들이게 된다. 초반에는 ‘잭 포드’라는 예명으로 일하며, 단역배우, 스턴트맨, 시각효과 등 스튜디오의 온갖 잡일을 맡아 한다. 형이 유니버설을 떠난 후에도 포드는 스튜디오에 남았으며, 1917년 첫 작품인 단편 <토네이도>를 만든다. <철마>(1924) <세 악당>(1926) 등 무성영화 시대에도 서부극을 많이 만들었으며, 이 시기부터 포드는 야외 액션 장면과 스펙터클함으로 초기 서부극의 원형을 세운다. 하지만 그의 무성영화 시기의 작품 대부분은 현재 소실된 상태이다. 1930년대 들어 포드는 눈부신 상업적 성공을 거두는 동시에 좀 더 개인적인 색채가 짙은 영화들을 만들기 시작했다. 1939년 <역마차>라는 걸작은 발표하며 포드는 ‘모뉴먼트 밸리’라는 서부극의 원형적 공간을 정착시켰다. 세계대전을 겪으며 할리우드와 잠시 멀어지는 듯했던 포드는 ‘기병대 삼부작’으로 일컬어지는 <아파치 요새>(1948) <노란 리본>(1949) <리오 그란데>(1950)를 통해 서부극 장르를 변주한 작품들을 발표한다. 그리고 1956년에 그의 최고 걸작으로 손꼽히는 <수색자>를 발표하면서 자신이 창조한 서부극의 세계를 해체하기 시작한다. 수많은 제약 아래에 있는 할리우드 스튜디오 시스템 속에서 이루어낸 그의 확고한 스타일에는 놀라지 않을 수 없다. 반세기가 넘도록 150편에 가까운 만들어낸 존 포드는 감독들의 감독이며, 명실공히 영화사상 최고의 감독이다. 대표작 : 철마(1924), 네 아들(1928), 블랙 워치(1929), 애로우스미스(1931), 항공우편(1932), 판사 프리스트(1934), 밀고자(1935), 굽이도는 증기선(1935), 항간의 화제(1935), 허리케인(1937), 모호크족의 북소리(1939), 역마차(1939), 청년 링컨(1939), 분노의 포도(1940), 귀향(1940), 나의 계곡은 푸르렀다(1941), 황야의 결투(1946), 도망자(1947), 아파치 요새(1948), 3인의 대부(1948), 왜건 마스터(1950), 리오 그란데(1950), 모감보(1953), 태양은 밝게 빛난다(1953), 롱 그레이 라인(1955), 수색자(1956), 라이징 오브 더 문(1957), 독수리의 날개(1957), 기디언 경감(1958), 기병대(1959), 러틀리지 상사(1960), 투 로드 투게더(1961), 리버티 밸런스를 쏜 사나이(1962), 도노반의 산호초(1963), 샤이엔의 가을(1964), 일곱 여인들(1966) 등

  • 포토+ 더보기
    한국영화 100주년 특별전 상영작 <조용한 사나이> 스틸컷 이미지 01 한국영화 100주년 특별전 상영작 <조용한 사나이> 스틸컷 이미지 02 한국영화 100주년 특별전 상영작 <조용한 사나이> 스틸컷 이미지 03 한국영화 100주년 특별전 상영작 <조용한 사나이> 스틸컷 이미지 04 한국영화 100주년 특별전 상영작 <조용한 사나이> 스틸컷 이미지 05
  • 동영상+ 더보기
  • 평점/리뷰+ 더보기
    • 등록
    140자 평총 1건
    • 순진하고 아름다운 영화지만 메리 케이트를 함부로 다루는 것에 정나미가 뚝 떨어진다. 2019-1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