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영화의 전당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사이트정보
home  > 알림마당  > 언론보도

언론보도

영화의 오랜 벗, 그들을 기리며... 2021-12-20
첨부파일

오래된극장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 1221()부터, ‘오래된 극장 2021’ 개최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미셸 피콜리, -폴 벨몽도의 작품 총 25편 상영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에서 매년 연말 한 해를 마무리하며 추억의 명화들과 재회하는 오래된 극장이 열세 번째 막을 올린다. 1221()부터 내년 123()까지 선보이는 이번 오래된 극장 2021: 작은 추모전에서는 최근 타계한 3인의 영화인이 남긴 추억의 작품들을 다시 만나는 자리를 마련한다. 따스하고 사려 깊은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본 거장 압바스 키아로스타미부터 프랑스 영화를 이끈 전설적인 두 배미셸 피콜리-폴 벨몽도까지 영화와 벗하며 살아온 이들에게 너무나도 친숙하지만 더 이상 우리 곁에 없는 이들이 남긴 작품 25편을 통해 그들의 영화 인생을 되돌아보는 기회를 갖고자 한다.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1960년대 후반 이후 카메라를 잡기 시작해 영화감독의 길로 들어선 압바스 키아로스타미(Abbas Kiarostami, 1940.6.22.~2016.7.4.)는 장편 데뷔작 <여행>(1974) 이후 1987<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로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그리고 삶은 계속된다>(1992), <올리브 나무 사이로>(1994)로 이어지는 코케르 3부작으로 이란 사회의 모습을 자연스럽게 필름에 담아 세계적인 거장의 반열에 올랐으며, <체리 향>(1997)로 이란 영화의 역사를 새롭게 썼다.

 

첫 장편부터 유작까지 그의 영화 세계를 아우르는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섹션에서는 사춘기 시골 소년의 반항적 기질을 그린 장편 데뷔작 여행자(1974), 소박하지만 진중한 감동을 선사하는 코케르 3부작인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1987), 그리고 삶은 계속된다’(1992), 올리브 나무 사이로’(1994), 죽음을 결심한 남자를 통해 삶의 의미를 통찰한 체리 향기’(1997), 삶과 죽음의 의미와 자연의 섭리에 대해 사유한 바람이 우리를 데려다 주리라’(1999), 이미지에 대한 열정을 섬세하게 담은 키아로스타미의 마지막 작품 ‘24 프레임’(2017) 10편을 상영한다.

미셸 피콜리

프랑스의 명배우이자 감독인 미셸 피콜리(Michel Piccoli, 1925.12.27.~2020.5.12.)1945년 단역으로 영화계에 데뷔한 이후 1963년 장 뤽 고다르의 <경멸>에 출연해 세계적으로 이름을 알렸다. 마르코 페레리, 클로드 샤브롤, 자크 리베트 등 세계적인 거장 감독과 작업하며 70년 가까운 세월 동안 200편이 넘는 영화에 출연해 다양한 배역을 소화했다.

 

미셸 피콜리의 출연작 5편과 3편의 연출작을 함께 만나는 흔치 않은 기회를 선보이는 미셸 피콜리 섹션에서는 위태로워 보이는 어느 가족의 초상을 그린 피콜리의 장편 데뷔작 그래, 이거야!’(1997), 부조리한 사회 안에서 과거와 미래에 대한 불안을 안고 사는 개인의 심리를 따라가는 피콜리의 두 번째 장편 검은 해변’(2001), 정부와 부인 사이를 오가는 한 남자의 삶을 아이러니하게 그린 피콜리의 마지막 연출작 내가 꿈꾸던 삶은 이런 게 아니었어’(2005), 파탄에 이른 결혼 생활과 영화를 둘러싼 복잡한 이해관계를 그린 고다르의 초기작으로, 피콜리의 이름을 널리 알린 경멸’(1963), 세기말적인 시대 배경 속에서의 사랑을 그린 나쁜 ’(1986), 아녜스 바르다 감독이 영화 탄생 100년을 기념해 만든 시몽 시네마의 101’(1995) 8편을 만날 수 있다.

 

-폴 벨몽도

1960~70년대 프랑스의 대표적인 남자 영화배우로 이름을 떨친 -폴 벨몽도(Jean-Paul Belmondo, 1933.4.9.~2021.9.6.)는 고다르의 위대한 데뷔작 <네 멋대로 해>(1960)로 세계적인 스타덤에 올랐다. 개성 넘치는 외모와 반항적인 매력으로 존재감을 알린 벨몽도는 장 뤽 고다르와 프랑수아 트뤼포, 알랭 레네 등 누벨바그를 대표하는 감독들과 작업하면서 누벨바그의 상징으로 떠올랐다.

 

-폴 벨몽도의 다양한 면모를 발견할 수 있는 -폴 벨몽도 섹션에서는 장-뤽 고다르의 기념비적인 데뷔작으로, 거칠고 반항적인 비운의 깡패 역을 연기해 세계적인 배우로 이름을 알린 작품 네 멋대로 해라’(1960), 일상에 권태를 느낀 중년 여성과 한 청년의 짧은 일탈을 그린 작품으로, 벨몽도와 잔 모로가 열연을 펼친 모데라토 칸타빌레’(1960), 신실하고 강건한 성품의 사제 역을 맡아 절제된 연기를 선보인 레옹 모랭 신부’(1961), 공허한 일상을 벗어나 무작정 길을 떠난 한 남녀의 사랑과 갈등을 그린 미치광이 피에로’(1965), 1930년대 프랑스 사교계를 뒤흔든 희대의 사기꾼 스타비스키 역을 맡아 완숙미 넘치는 연기력을 보여 준 스타비스키’(1974)7편을 선보인다.

 

오래된 극장 2021 작은 추모전202112 21()부터 2022123()까지 (매주 월요일 상영없음.) 계속되며, 관람료는 일반 7,000, 유료회원과 청소년 및 경로는 5,000. 김은정, 김필남 영화평론가의 시네도슨트 영화해설 시간도 마련되어 있으며 상세 일정은 영화의전당 홈페이지(www.dureraum.org) 참조. (/영화문의/051-780-6080)

다음글 영화의전당, 화려한 조명으로 크리스마스 맞이
이전글 2년 만에 다시 찾아온 성탄전령, 호두까기인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