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영화의 전당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사이트정보
home  > 알림마당  > 언론보도

언론보도

힐링 시네마 ‘2020 야외상영회’ 개최 2020-12-07
첨부파일

715일부터 <아틱> <내일을 위한 시간> 등 총 6편 상영

 

7.10.

영화의전당 야외상영회가 7월에서 9월까지 지정 수요일(7/23() 제외) 오후 8시에 열린다.

매년 많은 관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영화의전당 대표 레퍼토리 프로그램으로 수영강변 누리공원의 자연과 영화의전당 건축물의 아름다움을 함께 만끽할 수 있는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개최된다.

코로나19로 장기간 실내생활의 답답함을 느끼는 시민들을 위해 넓은 야외에서 비교적 안전하게 즐길 수 있도록 마련된 야외상영회는 한 여름 밤의 멋진 피서지가 되어 힐링을 선사할 것이다.

7월에는 비행기 사고 이후, 북극에 조난된 오버가드가 생면부지의 조난자를 위해 오직 지도 한 장에 의지한 채 길을 떠나면서 벌어지는 극한 생존기로 브라질의 인기 유튜버 출신 조 페나 감독의 첫 데뷔 작품이자 칸 영화제 등 국내외 유수의 영화제에 초청 상영되며 평단, 관객들의 폭발적 반응을 얻었던 <아틱>(7/15 상영),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2회 수상에 빛나는 다르덴 형제의 연출작으로, 자신과 함께 일하는 대신 보너스를 택한 직장 동료들을 찾아 재투표를 설득하는 12일의 투쟁 속에서 인간의 선택, 연대, 극복의 과정을 담담하고 진솔하게 보여주는 <내일을 위한 시간>(7/23 목요일 상영), 한국사회의 각 계층을 모아 놓은 듯한 9살 승희네가 겪는 좌충우돌 사건들을 씁쓸하면서도 유쾌하게 그려낸 블랙 코미디 <운동회>(7/29 상영)가 상영된다.

8월에는 태국박스오피스 흥행 TOP10 중 유일한 태국영화로, ‘입시 비리라는 독특한 소재와 스토리, 빼어난 연출, 배우들의 열연이 어우러진 심장 쫄깃한 학원 스릴러물 <배드 지니어스>(8/5 상영), 보살핌 없이 거리에서 살아가는 한 난민 소년의 부모에 대한 그리고 세상에 대한 원망과 절규를 그려내며, 칸 영화제에서 15분간의 기립박수가 터진 강렬하고 인상 깊은 영화 <가버나움>(8/12 상영), 믿었던 모든 것이 무너지는 순간 언니의 권유로 댄스 수업에 참가하면서 새로운 활력을 찾게 되는 이야기로 영국 대표 감독과 국보급 배우들이 의기투합한 <해피 댄싱>(8/26 상영)이 상영된다.

이후 9월에는 <마루국제음악제>와 연계한 공연영상물이 3회 상영 예정이다.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2020 영화의전당 야외상영회는 무료로 개최되며 별도의 티켓은 없다. 간단한 간식과 음료가 반입 가능하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좌석 간 띄어 앉기를 시행 중으로, 마스크 착용 후 야외극장의 스티커가 붙은 좌석 중 원하는 좌석에 착석하여 관람할 수 있다. 상세한 일정과 정보는 영화의전당 홈페이지(www.dureraum.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주차는 유료, 문의 051-780-6080.

 

다음글 유네스코 영화 창의도시 공동 홈페이지 구축
이전글 새로운 시선 속에 담긴 아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