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영화의 전당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사이트정보
home  > 영화  > 지난프로그램  > 지난프로그램

지난프로그램

지난프로그램 리스트 입니다.

<라스트 씬> 스틸사진

라스트 씬(인디플러스 3주년)

Last Scene
프로그램명
인디플러스 영화의전당 개관 3주년 기획전
상영일자
2019-03-07(목) ~ 2019-03-13(수)
상영관
인디+
작품정보
91min | HD | color | 한국 | 2018 |
관람료
균일 5,000원
감독
박배일(Park Bae-il)
배우
배급사
(주)시네마달
  • 좁은 골목 끝에 작은 극장이 오랫동안 자리하고 있다. 10년 동안 극장을 운영하고 있는 무극성과 육형님의 하루는 어제와 오늘이 다르지 않다. 관객을 맞이하고, 극장의 빛을 기록하고, 영화를 상영한다. 무극성이 손수 제작한 티켓을 자르고 또 잘라도 극장으로 내려오는 발소리는 들리지 않는다. 책상 가득 널브러진 티켓을 보며 무극성이 빈 극장을 한숨으로 채운다. 눈썹달이 떠오르고 올빼미 관객들이 하나 둘 극장으로 모여든다. 밤이 깊어가고, 관객들은 국도가 준비한 빙고게임으로 잠을 쫓아가며 영화를 즐긴다. 서늘하던 바람이 가실 무렵 극장에서 관객들이 쏟아져 나와 새벽을 맞는다. 덩그러니 극장에 남은 무극성과 육학년의 얼굴엔 피로가 내려앉았다. 영화는 그곳과 사정이 다르지 않은 극장으로 짧은 여행을 떠난다.

     

  • 시간표+ 더보기
    상영시간표
  • 감독+ 더보기
    박배일 감독사진

    박배일(Park Bae-il)
    옆집 할머니의 삶을 담은 <그들만의 크리스마스>(2007)로 다큐멘터리 연출을 시작했다. 이어 장애인, 노동자, 여성 등 사회에서 가장 소외된 계층에 대한 관심을 점차 넓혀 가며 부산을 기반으로 꾸준히 다큐멘터리를 제작하고 있다. 2010년 <잔인한 계절>이 와이드 앵글 부문 상영을 시작으로 많은 영화제 초청되어 반향을 일으켰으며,뇌병변 장애인 커플의 웨딩 스토리 <나비와 바다>를 통해 여성, 장애인, 노동자 등 사회에서 소외된 계층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나비와 바다>는 2011년 부산국제영화제 비프메세나상을 수상한다.

  • 포토+ 더보기
    <라스트 씬> 스틸사진 1 <라스트 씬> 스틸사진 2 <라스트 씬> 스틸사진 3 <라스트 씬> 스틸사진 4
  • 동영상+ 더보기
  • 평점/리뷰+ 더보기
    • 등록
    140자 평총 0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