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영화의 전당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사이트정보
home  > 영화  > 지난프로그램  > 지난프로그램

지난프로그램

지난프로그램 리스트 입니다.

제7회 스웨덴영화제 <산딸기> 메인 이미지

산딸기(제7회 스웨덴영화제)

Wild Strawberries
프로그램명
잉마르 베리만 탄생 100주년 기념 '제7회 스웨덴영화제'
상영일자
2018-11-09(금) ~ 2018-11-15(목)
상영관
소극장
작품정보
90min | D-Cinema | b&w | ⓔ  | Sweden | 1957 |
관람료
무료(1인 2매)
감독
잉마르 베리만(Ingmar Berman)
배우
빅토르 셰스트룀, 비비 안데르손, 잉그리드 툴린
  • 78세의 이삭 보리 교수는 과학에 기여한 공을 인정해 수여하는 명예 학위를 받으러 스톡홀름의 자택을 떠나 스웨덴 남부에 있는 룬드 대학교로 와 달라는 부탁을 받는다. 보리는 평소 자신을 원망하던 며느리와 함께 여행을 떠난다. 며느리가 보리를 원망하는 이유는 보리의 아들, 즉 자신의 남편이 아버지의 독선적인 면을 전부 물려받아 아이를 갖길 거부하기 때문이다. 둘은 도보 여행 중인 세 사람을 만나 차에 태워 함께 룬드로 떠난다. 보리는 한때 가족의 여름 별장이었던 곳에 들렀다가 자신의 실패들을 상기시키는 악몽에 시달린다.


  • 시간표+ 더보기
    상영시간표
  • 감독+ 더보기
    잉마르 베리만 감독사진

    잉마르 베리만(Ingmar Berman)
    1918년 스웨덴에서 목사의 아들로 태어난 베리만은 10대부터 연극을 접했고 청년기에는 무대연출, 창작희곡, 오페라와 라디오극을 오가는 활발한 창작활동을 펼쳤다. 46년부터 영화를 만들기 시작했으며 이후 평생 연극과 영화를 오가며 작업했다. <제7의 봉인>의 성공 이후 진정한 예술가로서의 명성을 얻기 시작했고 <처녀의 샘 The Virgin Spring>(1959) <산딸기 Wild Strawberries> (1957) 등 후속작들은 대중매체였던 영화를 영화감독의 개인적인 통찰력을 표현할 수 있는 아주 고급하고 실험적인 매체로 격상시켰다. 베리만을 축으로 영화는 모더니즘영화 시대를 열었고 베리만은 그 당시 서구 지성의 대세였던 실존주의와 맞물려 ‘신은 있는가’, ‘있다면 왜 인간들은 이렇게 서로 고독하고 고통스런 삶을 사는가’라는 따위의 질문을 던지는 영화를 만들어냈다. 이후 베리만에게는 ‘여성의 감독’이라는 별명이 하나 더 붙었다. 그은 <접촉 The Touch>(1971) <외침과 속삭임 Cries and Whispers>(1973) 등의 작품을 통해 여성의 조건을 탐구했다. 베리만의 후기 영화들은 사랑없는 관계 때문에 시달리는 여성들을 아주 냉정하게 묘사했다. 특히 잉그리드 버그만이 출연한 <가을 소나타 Autumn Sonata>(1979)는 실내극 형식으로 모성이 여성의 본능이라는 선입견을 섬뜩하게 뭉개버린다.2007년 7월 30일, 89세의 나이로 발틱해 연안의 파로섬의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 (씨네21 영화감독사전 일부발췌)

  • 포토+ 더보기
  • 동영상+ 더보기
  • 평점/리뷰+ 더보기
    • 등록
    140자 평총 0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