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영화의 전당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사이트정보
home  > 영화  > 지난프로그램  > 지난프로그램

지난프로그램

지난프로그램 리스트 입니다.

<이월> 스틸사진

이월(인디피크닉 2018)

February
프로그램명
서울독립영화제 순회상영회 인디피크닉 2018
상영일자
2018-05-12(토) ~ 2018-05-16(수)
상영관
인디+
작품정보
112min | D-Cinema | color | 한국 | 2017 |
관람료
균일 5,000원
감독
김중현(KIM Joong-hyeon)
배우
조민경, 이주원
  • [서울독립영화제2017 대상]

    Synopsis
    도둑강의를 들으며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민경. 알바를 하는 만두가게에서 몰래 푼돈을 훔치고 진규에게 용돈인지 화대인지 모를 돈을 받으며 생활하지만 아버지의 합의금도, 영치금도 게다가 보증금마저 다 까인 밀린 월세도 낼 수 없다. 무작정 집을 나왔지만 막상 갈 곳이 없는 민경은 한때 룸메이트였던 대학 친구 여진을 찾아간다. 우울증으로 여러 번 자살을 시도했던 여진의 행복한 모습이 어디인지 못마땅하다. 민경은 여진에게 함께 지내도 된다는 얘기를 듣고 안도하지만 그마저도 갑작스러운 은진의 방문으로 산산조각 난다. 여진을 피해 도망치던 민경은 차가운 웅덩이에 빠진다. 컨테이너에서 앓고 있는 민경은 진규의 도움으로 그의 집에서 살게 된다. 진규의 아들 성훈은 민경이 엄마이길 바라며 다가오지만 민경은 밀어낸다. 하지만 자신도 모르게 성훈에게 애정을 느끼기 시작하고 그렇게 그들과의 작은 행복을 꿈꿀 무렵, 진규의 교통사고 소식이 전해진다. 그리고 민경은 성훈을 버리고 또다시 거리로 나간다.

     

    Director’s Statement
    노크 소리가 들렸다. 누구냐고 물었다. 낯선 여자의 목소리가 들렸다. ‘P의 집 아닌가요?’ 나는 아니라고 했다. ‘P의 집이 아니라고요?’ 나는 그렇다고 했다. 여자의 한숨 소리가 들렸다. ‘혹시 언제 이사 오셨어요?’ 나는 짜증이 나기 시작했다. ‘칠년 됐거든요.’ 다시 한숨 소리가 들렸다. 여자는 문 앞에서 움직이지 않았다. 나는 조금은 무서웠다. 나는 조심스럽게 현관 잠금 장치를 확인했다. 짧지만 긴 시간이 흘렀다. 여자가 걸음을 옮겼다. 발걸음 소리가 무거웠다. 창문을 조심스럽게 열었다. 공동 현관을 나오는 여자의 모습이 보였다. 커다란 짐 가방을 어깨에 들쳐 멘 여자가 비틀비틀 걸음을 옮겼다. 그리고 가방을 고쳐 멨다. 순간 나도 모르게 눈물이 고였다. 이유는 모르겠다. 멀어지는 여자의 뒷모습을 한참 동안 지켜봤다. 정말 모르겠다. 그녀는 어디로 가는 걸까? 지금도 가고 있을까? 그녀가 행복하길 바란 나의 바람은 위선일까?

     

    Festival & Award
    2017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감독상, 아시아영화진흥기구(NETPEC)상

  • 시간표+ 더보기
    상영시간표
  • 감독+ 더보기
    김중현 감독 사진

    김중현(KIM Joong-hyeon)
    1975년 서울 출생. 서울예술대학 영화과를 졸업하고 한국영화아카데미 26기 영화연출을 전공했다. 여러 편의 단편을 연출하고, 김태용 감독의 <가족의 탄생> 연출부로 참여했다. 장편 다큐멘터리 <망원동 시첩>(2008)을 연출했고, 중편 <날 놓아줘>(2009)는 2010 도쿄다운타운쿨미디어페스티벌에 초청되었다. <가시>는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 포토+ 더보기
    <이월> 스틸사진 1 <이월> 스틸사진 2 <이월> 스틸사진 3 <이월> 스틸사진 4 <이월> 스틸사진 5
  • 동영상+ 더보기
  • 평점/리뷰+ 더보기
    • 등록
    140자 평총 0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