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영화의 전당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사이트정보
home  > 영화  > 현재상영프로그램  > 현재상영프로그램

현재상영프로그램

현재상영프로그램 리스트 입니다.

바다와 영화 상영작 <어화> 포스터

어화(바다와 영화)

GV5 Fisherman's Fire
프로그램명
[시네마테크] 바다와 영화: 해양영화의 영역과 장르 가능성
상영일자
2022-06-17(금) ~ 2022-07-03(일)
상영관
시네마테크
작품정보
52min | 35mm | b&w | Korea | 1938 |
관람료
일반 7,000원 / 유료회원, 청소년(대학생 포함) 5,000원 / 우대(조조, 경로 등) 4,000원
감독
안철영(Ahn Chul-yeong)
배우
윤북양, 계성애, 박노경
  • 가난한 바닷가 마을, 인순은 서울에서 오랜만에 고향을 찾은 친구 옥분을 만나고, 옥분의 권유에 인순도 서울로 가고 싶어 한다. 그러다 인순은 집안의 빚 때문에 돈을 벌러 갑작스럽게 상경하게 되고, 도움을 주리라 믿었던 빚쟁이의 아들 철수에게 속아 순결을 잃고 만다. 마음에 품고 있던 천석에게 돌아가지도 못하게 된 인순은 결국 기생이 되고 만다. 일제 강점기에 만들어진 영화로, 한국 영화 초기 멜로드라마의 수작이다.


    * 필름 제공: 한국영상자료원


    * 글의 무단 전재를 금함.(출처 표기: (재)영화의전당)


    *특별강연* 
    일시: 7월 1일(금) 19시 <어화> 상영 후
    주제: <어화>, 유학파 조선 영화인의 인텔리적 시도

    강연: 정지욱 (영화평론가)

  • 시간표+ 더보기
    (날짜/시간/남은좌석) Last은 마지막 상영시간입니다.
    상영시간표
  • 감독+ 더보기
    안철영 감독사진

    안철영(Ahn Chul-yeong)
    생년월일 및 출생지 불명. 학력과 경력에 대해서는 조선일보(1940.1.31)에 게재된 단편적인 기사 내용으로 짐작할 수 있을 뿐이다. 거기에는 '독일 유학을 마치고 돌아와 극광영화사를 창설하고 처음으로 <어화(漁火)>란 작품을 제작했는데 감독으로서 뿐만 아니라 카메라에 있어서도 상당한 식견이 있다'고 기술되어 있다. 그의 데뷔작 <어화>(1939)는 가난한 어촌에 도회지 청년이 나타나 어부의 여동생을 유혹하지만 그 오빠가 나서 이를 물리치게하고 마을에서 내쫓음으로써 여동생의 들뜬 마음을 가라앉게 한다는 줄거리. 박학, 박정애, 나웅이 주요 배역으로 나온다. 후속작은 하외이 교포들의 생활상을 현지 촬영으로 소개한 <무궁화>(1948). 각본 촬영 편집을 겸한 16밀리 다큐멘터리이다. 6.25때 북으로 끌려간 후에는 행방을 알 수 없다.

  • 포토+ 더보기
    바다와 영화 상영작 <어화> 스틸 1 바다와 영화 상영작 <어화> 스틸 2 바다와 영화 상영작 <어화> 스틸 3
  • 동영상+ 더보기
  • 평점/리뷰+ 더보기
    • 등록
    140자 평총 0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