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영화의 전당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사이트정보
home  > 영화  > 현재상영프로그램  > 현재상영프로그램

현재상영프로그램

현재상영프로그램 리스트 입니다.

족벌 두 신문 이야기

족벌 두 신문 이야기

프로그램명
1월 한국독립영화 프로그램
상영일자
2021-01-14(목) ~ 2021-02-12(금)
상영관
인디+
작품정보
168min | D-Cinema | color | 한국 | 2020 |
관람료
일반 8,000원 / 청소년 7,000원
감독
김용진(), 박중석()
배우
배급사
(주)엣나인필름
  • ‘조선’, ‘동아’ 스스로 권력이 된 그들
     모든 역사를 뒤집어야 합니다

     

     앞잡이
     1985년 동아일보와 조선일보는 느닷없이 ‘친일 공방’을 벌인다. 누가 더 ‘친일지’고 ‘민족지’인지 다투는 이전투구였다. 두 신문이 한사코 감추려 한 ‘일제의 앞잡이’ 역사를 추적한다.
     
     밤의 대통령
     일제가 가고 두 신문 앞에 새로운 권력이 나타났다. 이들은 박정희, 전두환 군부 독재 정권에 굴복하고, 유착하면서 그 대가로 덩치를 키워 소위 ‘밤의 대통령’이라고 불린 영향력을 행사했다. 반면 권력과 사주에 맞서 자유언론을 지키려던 두 신문 소속 언론인 수백 명은 차디찬 거리로 쫓겨났다.
     
     악의 축
     1987년 민주화 이후 확보된 언론 자유의 공간이 아이러니하게 족벌신문 사주에게 날개를 달아줬다. 두 족벌은 정관계 및 재벌과 인맥, 혼맥으로 이어진 거대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종편 등 수십 개 계열사를 거느리며 ‘불가사리’ 같은 권력이 됐다. 대통령 노무현은 언론개혁을 시도했으나 거대 기득권 언론 앞에 작고 외로운 섬일 뿐이었다. 두 족벌 미디어 기업은 ‘특판’, ‘기사형 광고’, ‘반사회적 광고’ 물량에서도 1, 2위를 다툰다. 이들은 4대, 5대 세습을 하며, 2020년 창간 100주년을 맞아 ‘진실의 수호자’. ‘더 나은 100년’을 외친다.

  • 시간표+ 더보기
    (날짜/시간/남은좌석) Last은 마지막 상영시간입니다.
    상영시간표
  • 감독+ 더보기
    김용진 감독사진

    김용진()
    족벌 두 신문 이야기(2020)

    박중석 감독사진

    박중석()
    족벌 두 신문 이야기(2020)

  • 포토+ 더보기
    <족벌 두 신문 이야기> 스틸사진 1 <족벌 두 신문 이야기> 스틸사진 2 <족벌 두 신문 이야기> 스틸사진 3 <족벌 두 신문 이야기> 스틸사진 4 <족벌 두 신문 이야기> 스틸사진 5
  • 동영상+ 더보기
  • 평점/리뷰+ 더보기
    • 등록
    140자 평총 2건
    • 족벌 언론사들이 재벌과 권력과 유착하면서
      어떻게 그들의 세력과 부를 키워가는지를 잘 보여줍니다. 
      많은 사람들이 꼭 보면 좋겠습니다. 2021-01-28

    • 3시간 가까운 시간동안
      한국의 언론의 역사를
      객관적으로 분석하고 그 보여주려는 
      노력과 용기에 정말 감동했습니다 
      많은 이들이 같이봤으면 하는 안타까움이... 2021-0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