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영화의 전당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사이트정보
home  > 영화  > 상영예정프로그램  > 상영예정작

상영예정작

상영예정작 리스트 입니다.

1959년으로의 여행 상영작 <400번의 구타> 포스터 이미지

400번의 구타(1959년으로의 여행)

GV5 Les quatre cents coups / The 400 Blows
프로그램명
[시네마테크] 1959년으로의 여행
상영일자
2019-11-16(토) ~ 2019-12-05(목)
상영관
시네마테크
작품정보
99min | D-Cinema | b&w | ⓔ  | France | 1959 |
관람료
일반 6,000원 / 유료회원, 경로, 청소년 4,000원
감독
프랑수아 트뤼포(Francois Truffaut)
배우
장-피에르 레오, 클레르 모리에, 알베르 레미
  • 시네테크 총서 3 <앙드레 바쟁>발간 기념 특별강연

    강연: 영화평론가 임재철

    일정: 11.28.(목) 19:00 <400번의 구타> 상영 후


    말썽꾸러기 앙투안은 살갑지 않은 어머니와 자동차 경주에만 몰두하는 계부와 함께 살고 있다. 앙투안은 학교를 무단결석하고는 어머니께서 돌아가셨다는 거짓말을 한다. 거짓말은 곧 들통나고, 심한 꾸지람에 앙투안은 급기야 가출을 결심한다. 트뤼포의 데뷔작으로, 누벨바그의 서막을 올린 기념비적인 작품. 트뤼포는 앙투안을 통해 자신의 암울했던 유년 시절을 투영했다. 경쾌한 카메라 워크의 세련된 화면이 단연 돋보이며, 앙투안 역의 장-피에르 레오는 이후 오랜 세월 트뤼포와 함께 작업하며 그의 영화적 동반자가 된다. 트뤼포의 정신적 지주 앙드레 바쟁에게 헌정되었다.

    * 글의 무단 전재를 금함.(출처 표기: (재)영화의전당)

  • 시간표+ 더보기
    상영시간표
  • 감독+ 더보기
    프랑수아 트뤼포 감독 이미지

    프랑수아 트뤼포(Francois Truffaut)
    1932년 태어난 프랑수와 트뤼포는 현실의 어려움을 잊기 위해 7살 때부터 영화를 보기 시작했다. 14살에 학교를 그만둔 그는 15살 때 영화 클럽을 만들었으며 이를 계기로 영화평론가 바쟁과 운명적인 만남을 하게 된다. 1953년 트뤼포는 「까이에 뒤 씨네마」의 비평가이자 작가로 일했으며 1954년 1월호에 그의 기념비적인 논문 ‘프랑스영화의 어떤 경향’을 발표하고 동시에 작가 이론을 제안했다. 그는 작가 이론의 실증적 검증을 위해 1954년 직접 단편영화 <방문>을 연출했다. 1959년 자전적인 첫 장편영화 <400번의 구타>를 만들었으며 1961년에는 그의 대표작인 <쥘과 짐>을 연출했다. 그는 프랑스의 가장 대표적인 영화감독이며 세계 영화사에 중요한 역할을 한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기타 대표작으로는 <피아니스트를 향해 쏴라>(1960), <검은 옷을 입은 신부>(1968), <미국의 밤>(1973), <이웃집 여자>(1981) 등이 있다.

  • 포토+ 더보기
    1959년으로의 여행 상영작 <400번의 구타> 스틸컷 이미지 01 1959년으로의 여행 상영작 <400번의 구타> 스틸컷 이미지 02 1959년으로의 여행 상영작 <400번의 구타> 스틸컷 이미지 03 1959년으로의 여행 상영작 <400번의 구타> 스틸컷 이미지 04 1959년으로의 여행 상영작 <400번의 구타> 스틸컷 이미지 05
  • 동영상+ 더보기
  • 평점/리뷰+ 더보기
    • 등록
    140자 평총 0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