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영화의 전당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사이트정보
home  > 영화  > 현재상영프로그램  > 현재상영작

현재상영작

현재상영작 리스트 입니다.

여전히 사랑을 믿는 도시 파리, 13구  자크 오디아르&셀린 시아마, 레아 미지위, 2022.5.12

파리,13구

PARIS 13TH DISTRICT
프로그램명
2022 예술영화 프로그램(종영)
상영일자
2022-05-12(목) ~ 2022-06-29(수)
상영관
소극장
작품정보
105min | D-Cinema | b&w | 프랑스 | 2021 |
관람료
일반 8,000원, 우대 5,000원
감독
자크 오디아르(Jacques Audiard)
배우
노에미 메를랑, 루시 장, 마키타 삼바
배급사
찬란 Challan Film
  • 제74회 칸영화제 경쟁부문 상영, 제57회 시카고국제영화제 아웃룩프로그램-특별언급상 수상 등




    화려함 속에 가려진 외로운 도시, 파리 13.


    낭만을 잃었다 생각한 그곳에서 불현듯 사랑을 만났다.


     


    사랑을 원하는 에밀리


    사랑이 두려운 노라


    사랑이 값비싼 앰버 스위트


    사랑을 몰랐던 카미유





    흔들리고 불안했던 그 사랑이, 우리는 전부라 생각했다.


    여전히 사랑을 믿는 도시 <파리, 13>


     


    <제작노트>


     


    About Movie





    <파리, 13>를 봐야할 이유는 충분하다!


    자크 오디아르 X 셀린 시아마


    두 거장 감독의 센세이션한 만남!



    세계적인 거장 감독 자크 오디아르, 셀린 시아마 감독이 만나 탄생한 역대급 작품 <파리, 13>512() 개봉을 앞두고 있다. <파리, 13>는 화려함 속에 가려진 외로운 도시 파리 13구 지역에서 자유로운 삶을 사는 네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사랑을 그린 영화다. 자크 오디아르와 셀린 시아마는 내놓는 작품마다 전 세계 언론과 평단은 물론 영화 팬들의 마음까지도 사로잡으며 해외 유수 영화제에서 수상 및 노미네이트 되는 등 뜨거운 주목을 받아왔다. 그렇기에 <파리, 13>는 두 사람의 센세이션한 만남으로 이미 한차례 화제를 불러 모았다.



    자크 오디아르는 늦은 나이에 감독으로 데뷔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데뷔 초 작품인 <위선적 영웅>으로 제49회 칸국제영화제 각본상을 수상하며 남다른 행보를 보이기 시작했다. 이후 <예언자>로 제62회 칸국제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수상, 국내 영화 팬들에게 걸작’, ‘인생영화로 입소문 나며 이름을 알렸다. 3년 만에 내놓은 <러스트 앤 본>은 거친 남성 서사를 그리던 전작과는 180도 다른 로맨스로 한 장르에 국한되지 않는 감독임을 증명해냈다. 더 나아가 사회적 문제를 강렬하면서도 인간적인 드라마로 담아낸 <디판>이 제68회 칸국제영화제 심사위원들의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자크 오디아르는 마침내 거장 반열에 올랐다. 그런 그가 이번에는 현시대의 관계와 사랑을 탐구하는 이야기 <파리, 13>를 통해 다시금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낼 예정이다. <파리, 13>는 제74회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초청 및 사운드트랙상을 수상, 이 외에도 제57회 시카고국제영화제, 47회 세비야유러피안영화제 등에서 수상 및 노미네이트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여기에 셀린 시아마 감독이 각본에 참여해 섬세한 시선으로 현대인의 복잡 미묘한 감정들을 재현해내며 큰 공감대를 이끌어낼 예정이다. 셀린 시아마는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으로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각본상, 퀴어종려상에 이어 제77회 골든글로브, 57회 뉴욕영화제 등 전 세계 유수영화제에 초청받으며 그 해 국내외 최고의 화제작으로 주목을 받았다. 이후 그의 전작인 성장 3부작으로 불리는 <워터 릴리스> <톰보이> <걸후드>가 국내에서 같은 해에 연달아 개봉하는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장본인이기도 하다. 탁월한 연출력과 관객들의 마음을 울리는 셀린 시아마만의 주 무기인 스토리텔링 능력은 <파리, 13>에서도 빛을 발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뉴욕 타임즈가 선정한 베스트셀러 작가인 에이드리언 토미네의 그래픽 노블 작품들 중 세 가지 단편을 새롭게 각색해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이렇듯 자크 오디아르, 셀린 시아마, 두 천재 감독의 만남만으로도 영화 <파리, 13>를 봐야 할 충분한 이유가 될 것이다.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노에미 멜랑에 이어 루시 장, 마키타 삼바, 제니 베스까지!


    프랑스 차세대 연기파 배우들의 앙상블 케미!



    <파리, 13>에는 프랑스 영화계를 이끌어 갈 차세대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등장한다.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으로 국내외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은 노에미 멜랑을 시작으로 자크 오디아르 감독에게 발탁되어 <파리, 13>를 통해 제대로 눈도장을 찍은 루시 장, 마키타 삼바, 제니 베스가 그 주인공이다.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을 통해 모두의 마음을 움직인 강렬한 연기를 선보여 전 세계적인 스타덤에 오른 노에미 멜랑이 이번엔 그토록 두려웠던 사랑을 통해 스스로가 얼마나 빛나는 사람인지 배워가는 노라로 분했다. 낭만적인 삶을 꿈꾸며 파리로 이사 온 노라는 봄방학 파티에 쓰고 간 금발의 가발로 인해 예기치 못한 오해를 받게 되지만, 이후 새로운 인연들을 통해 치유를 받는다. 노에미 멜랑은 섬세한 감정 연기부터 전라 노출까지 선보이며 열연을 펼쳤다. 특히 완벽한 완급조절로 절망과 슬픔을 느끼면서도, 진정한 사랑과 정체성을 찾아가는 노라의 변화된 삶을 설득력 있게 그려내 관객들의 마음을 다시 한번 사로잡을 예정이다. “노라가 선택한 길,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시대에 관한 이야기가 좋았다. (중략) 육체가 말보다 더 많은 이야기를 하고 있는 영화라는 코멘트는 <파리, 13>에 대한 노에미 멜랑의 애정을 엿볼 수 있다.


    <파리, 13>를 통해 성공적인 데뷔 신고식을 치른 매력적인 신예 배우 루시 장은 현실과 이상 사이에서 흔들리는 청춘 에밀리역을 맡아 단연 눈에 띄는 연기를 펼친다. 그녀의 개성 넘치는 연기로 자기감정에 누구보다 솔직한 사랑스러운 직진녀 에밀리가 탄생했다. 자유로운 연애를 추구하는 카미유는 마키타 삼바가 맡았다. ‘에밀리와 아슬아슬한 룸메이트 생활을 하면서도 직장동료인 노라에게 미묘한 감정을 느끼는 카미유의 내면을 입체적으로 표현해냈다. 마지막으로 영화 속에서 가장 베일에 싸여 있는 인물인 앰버 스위트는 제니 베스가 맡았다. 온라인 핫스타인 그녀는 노라의 삶을 뒤흔드는 것은 물론 도미노처럼 에밀리카미유의 삶까지도 영향을 미칠 예정이다. 제니 베스는 배우이자 싱어송라이터, 프로듀서로도 활동하고 있으며 다방면에서 끼가 넘치는 그녀만의 자유로움은 앰버 스위트와 만나 시너지 효과를 발휘한다.


    배우들은 자신이 맡은 캐릭터의 개성을 200% 이상 표현하기 위해, 촬영 전 극장에 모여 리허설을 하는 등 철저한 준비를 거쳤다. 영화 속 캐릭터에 동화되기 위해 노력을 기울인 배우들은 관객들에게 깊은 몰입감을 선사할 것이다.





    이 시대의 사랑과 욕망을 담다”(Variety)


    관능적인 흑백 영상, 아름다운 음악과 함께 자크 오디아르만의 시선으로 관계를 정의하다


    전 세계 언론/평단에서 쏟아지는 호평 화제!



    진부하지 않은, 늘 신선한 스토리로 관객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하는 자크 오디아르가 영화 <파리, 13>를 통해 가장 모던한 이야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각자 다른 상처를 지닌 남녀의 사랑을 그린 멜로 영화 <러스트 앤 본>에 이어 9년 만에(국내 개봉 기준) 전혀 다른 로맨스, 이 시대 사랑을 정의하는 <파리, 13>로 돌아와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특히 파리라는 배경으로 색다른 경험을 주고 싶었다.”고 전한 자크 오디아르는 흑백 화면을 선택함으로써 영화 속 네 남녀의 관계 속에서 일어나는 여러 감정에 몰입하게 하며 주제를 더욱 분명하게 전달하는 효과를 만들어냈다. 또한 웨스 앤더슨, 조지 클루니, 기예르모 델 토로 등 거장 감독들이 가장 사랑하는 작곡가 알렉상드르 데스플라를 발굴한 안목은 <파리, 13>에서도 통했다. 작곡가 론은 단편 영화, 게임 음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다 자크 오디아르 감독의 눈에 띄어 합류했으며, <파리, 13>로 제74회 칸국제영화제에서 사운드트랙상을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해외의 언론 및 평단은 역시 자크 오디아르라는 반응과 함께 섹시하고 자유로운 현대인의 관계를 담은 이야기”(The New York Times), “자크 오디아르의 영화는 낭만적인 사랑의 클라이맥스를 향해 가는 우아한 여정”(The Times), “자크 오디아르 X 셀린 시아마, 현재 파리의 젊은 사랑과 욕망을 들여다보다!”(Tyneside Cinema) 등 솔직하고 거침없는 로맨스에 대한 호평을 쏟아냈다. 뿐만 아니라 흑백의 느낌은 독특하고, 부드럽고, 감각적이다”(British Film Institute), “화려한 흑백”(The Hollywood Report) 등 흑백이 주는 감각적인 영상미에 대한 극찬도 끊이지 않았다. 이러한 기대에 입증하듯 제1회 울산국제영화제에서는 국내 첫 프리미어 상영이 이루어졌으며 제9회 마리끌레르영화제에서는 매진 행렬을 이어갔다. 개봉 전 영화제를 통해 미리 영화를 관람한 국내 관객들 또한 몸과 마음이 원하는 대로 돌진하는 배우들의 연기가 흑백 스크린을 여러 감정의 색과 온도로 물들인다”(인스타_cuti*****), “외롭되 살아있고, 살아있어 사랑하고 꿈꾸는 파리 청춘의 초상. 흑백은 역시나 탁월한 선택”(왓챠피디아_****), “도시라는 족쇄 안을 세련되게 보는 감독의 눈”(왓챠피디아_****) 등의 극찬을 쏟아낸 바 있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은 더욱 커져가고 있다.





    Production Note





    뉴욕 타임즈가 선정한 베스트셀러!


    그래픽 노블 작가 에이드리언 토미네의 세 가지 단편 만화를 각색한 <파리, 13>



    <파리, 13>는 그래픽 노블 작가 에이드리언 토미네의 [킬링 앤 다잉](Killing and Dying), [앰버 스위트](Amber Sweet)[하와이안 겟어웨이](Hawaiian Getawa)까지 총 세 가지 단편 만화를 각색한 영화다. 에이드리언 토미네는 개인지 형식의 만화집을 독자적으로 만들다 4년 후 만화 전문출판사를 통해 출간한 [시신경]으로 이듬해 미국 최고 권위의 만화상, 하비상 신인상을 수상하며 단숨에 주목을 받았다. 그의 만화들은 미국 유명 출판사 맥스위니(McSweeney’s)최고의 미국 만화들’(Best American Comics)미국 최고의 비필수 독서’(Best American Nonrequired Reading) 같은 선집에 수록되는 등 지대한 영향력을 가지고 있어 그의 만화를 각색해 탄생한 <파리, 13>에 대한 궁금증은 더욱 커져가고 있다. 먼저 [킬링 앤 다잉](Killing and Dying)은 워싱턴 포스트와 뉴욕 타임즈가 선정한 베스트셀러로 그래픽 소설 매체의 가능성을 보여준 작품이라는 평을 받았다. 또한 에이드리언 토미네는 정체성에 관한 고찰, 가족 간의 갈등, 사랑의 무게에 대한 이야기를 풍부하게 풀어내 현대에 가장 중요한 창작자 중 한 명으로 주목받기도 했다. [앰버 스위트](Amber Sweet)는 영화 <파리, 13> 속 제니 베스가 맡은 온라인 핫스타 앰버 스위트캐릭터로 재탄생했다. [하와이안 겟어웨이](Hawaiian Getawa)는 직장을 잃고 죄책감과 자기혐오에 빠진 20대의 아시아 이민자 힐러리 챈의 이야기를 담고 있으며 이 에피소드는 <파리, 13> 에밀리의 서사에 큰 영향을 끼쳤다.


    자크 오디아르 감독은 언제나 좋은 이야기를 만들어 내기 위해 빛이나 리듬, 색깔, 사운드, 등장인물의 유형, 장르를 구성하는 여러 패턴을 연구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이에 “<시스터스 브라더스>를 만들고 나니, 정반대에 있는 무언가를 이야기하고 싶었다. 도시에 사는 인물들이 등장하지만, 제한된 구역 안에서 일어나는 이야기를 끊임없이 고심해왔다고 전했다. 그러다 우연히 알게 된 에이드리언 토미네의 단편을 보는 순간, 머릿속에 조각나 있던 이야기들이 하나의 퍼즐로 맞춰지기 시작했다고. 자크 오디아르 감독은 현실과 맞닿아 있다. 등장인물들이 각자 길을 잃고 방황하는 가운데, 삶에 대해 뭔가를 터득해 가는 것이 인상 깊었다며 에이드리언 토미네의 단편을 영화 <파리, 13>로 각색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여기에 스토리텔러 대가이자 최근 가장 두터운 팬층을 형성한 셀린 시아마 감독과 2022년 칸국제영화제 감독 주간 초청작 <다섯 악마들>의 감독 레아 미지위가 각색에 합류하며 이야기는 더욱 풍부해질 수 있었다.





    이 영화는 현시대를 보여주는 시대극이다


    유럽의 가장 이국적이고 활기 넘치는 파리 13


    흑백을 선택한 자크 오디아르 감독의 과감한 도전!



    <파리, 13>의 원제는 (레 올랭피아드)로 파리 13구 한복판의 고층 건물이 즐비한 동네를 지칭한다. 톨비악 거리와 이브리 거리 사이에 있는 이 동네는 1970년대, 대대적으로 재개발되며 건축적인 면에서 동질적인 건물들이 들어서기 시작했다. 1968년 프랑스 그로노블에서 열린 동계 올림픽을 기념하는 차원에서 각 건물에는 삿포로, 멕시코, 아테네, 헬싱키, 도쿄 등 올림픽을 개최했던 도시들의 이름을, 거리에는 올림픽 종목의 이름을 붙였다. 영화 속 등장인물들은 이 길을 다니며 각자 이루고자 하는 목표를 성취하기 위해 나아간다. 이처럼 굉장히 이국적이고, 활기가 넘치는 동네인 파리 13구는 유럽에서 가장 큰 아시아 타운이라 불릴 정도로 사회, 문화적으로 다양성이 풍부한 곳이다.



    전작을 통해서 꾸준히 파리의 모습을 담아왔던 자크 오디아르 감독이었지만, 그에게도 파리는 영화 촬영을 하기에 쉬운 도시는 아니었다. 카메라로 담기엔 지나치게 정비되어 있고, 다양한 풍경이 충분하지 않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다양한 문화가 혼재되어 있는 파리의 ‘13구역은 달랐다. 파리 13구역에서 성장통을 겪는 영화 속 캐릭터들은 다양한 배경과 문화 속에서도 자기 자신을 찾아가는 모든 젊은이들의 모습을 상징한다. 이에 자크 오디아르 감독은 이 도시에 사는 등장인물이 성취감을 얻고, 성적인 면에서는 정체성을 깨닫고 쟁취하는 모습을 표현하고 싶었다며 파리 13구역을 촬영지로 선택한 이유에 대해 전한다. 무엇보다 흑백 촬영을 선택해, 파리에 기대하는 일반적인 이미지에 변화를 주면서도 더욱 생동감 있는 도시의 모습을 담기 위해 심혈을 기울었다. 자크 오디아르 감독이 “<파리, 13>는 현시대를 보여주는 시대극이라 말할 수 있다고 전한 만큼 더욱 리얼하고 새로운 모습의 파리가 펼쳐질 <파리, 13>에 대한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솔직하고 거침없다!


    사랑할 수밖에 없는 <파리, 13>


    캐릭터들이 탄생하기까지 비하인드 스토리 공개!



    영화 <파리, 13> 속 배우들을 한자리에 모은 데는 캐스팅 디렉터 크리스텔 바라스의 공이 가장 컸다. 자크 오디아르와 <시스터스 브라더스>부터 인연이 시작된 크리스텔 바라스는 셀린 시아마의 <톰보이>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등에서도 캐스팅 디렉터로 활약을 펼쳤다. 그는 <파리, 13>에서 역시 직접 배우들을 만나 오랜 시간, 꼼꼼하게 인터뷰하며 신중하게 캐스팅에 나섰다. 이는 배우들의 애간장을 태울 정도였다고. 배우들 한 명 한 명, 직접 만나기도 하고 화상 인터뷰를 하는 등, 오랜 시간 그들과 소통한 크리스텔 바라스의 혜안은 완벽했고 또 자크 오디아르 감독을 만족시키기에 충분했다.


    자크 오디아르 감독은 경험치가 각기 다른 배우들을 위해 제작 단계에서부터 오랜 시간 공을 들였다. 특히 캐릭터들이 육체적인 관계를 통해 서로에 대한 감정을 직면하게 되는 만큼 몸과 움직임을 단련시키고 훈련하는 특별한 시간도 가졌다. <파리, 13>에서 아슬아슬한 룸메이트 생활을 하는 에밀리역의 루시 장과 카미유역의 마키타 삼바는 함께 춤을 배우며 서로의 움직임에 익숙해지기 위해 노력했다. 이후 조감독, 촬영 감독 등까지 합류해 함께 춤을 배우며 하나의 이 되어갔다. 사전에 충분한 연습을 통해 편안해진 두 사람의 완벽한 호흡은 스크린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자크 오디아르이기에 가능한 대대적인 리허설까지 거쳤다. “영화를 찍을 때마다 이런 호사를 누릴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라며 노에미 멜랑 마저 놀라게 했다. 촬영 3일 전 파리의 한 극장에 스탭들과 주연배우부터 작은 배역을 맡은 배우까지 모두 모여 시나리오의 순서대로 리허설을 진행한 것이다. 실제 촬영 때는 시간의 순서대로 촬영한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깝기에 배우들이 캐릭터들의 감정을 따라가기가 힘든 경우도 있다. 그러나 자크 오디아르만의 리허설 방식은 배우들이 입을 모아 안정된 연기를 할 수 있었으며 영화의 전체 흐름을 파악할 수 있었다며 자신감 갖고 연기에 임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고 전했다. 모든 등장인물 사이의 관계와 스토리가 어떻게 전개되는지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기회였으며, 감독 또한 원하는 구상과 연출 방식을 미리 배우들과 논의해 볼 수 있었다. 본격적인 촬영 전, 서로의 연기를 보며 자유로운 의견을 내고 충분히 합을 맞춰볼 수 있었기에 배우들의 완벽한 앙상블이 빛나는 영화로 완성될 수 있었다.


  • 시간표+ 더보기
    (날짜/시간/남은좌석) Last은 마지막 상영시간입니다.
    상영시간표
  • 감독+ 더보기
    자크 오디아르 감독사진

    자크 오디아르(Jacques Audiard)
    1952년 프랑스에서 태어난 자크 오디아르는 작가이자 감독인 아버지와 프로듀서인 삼촌을 둔 영화인 집안에서 자랐다. 소르본 대학에서 문학을 전공한 그는 감독이 되기 전 로만 폴란스키 감독의 <세입자> (1976)에서 편집 보조로 일하기도 했다. 작품으로는 <위선적 영웅 Un héros très discret> (1996) <내 입술 위에 Sur mes lèvres> (2001) <내 심장이 건너뛴 박동 De battre mon coeur s'est arrêté> (2005) 등이 있다.

  • 포토+ 더보기
    스틸사진 스틸사진 스틸사진 스틸사진 스틸사진
  • 동영상+ 더보기
  • 평점/리뷰+ 더보기
    • 등록
    140자 평총 0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