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영화의 전당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사이트정보
home  > 알림마당  > 언론보도

언론보도

부산에서 만나는 이탈리아 영화 2018-06-04
첨부파일

부산에서 만나는 이탈리아 영화

 

유네스코 지정 영화창의도시에 새로 선정된 이탈리아 영화를 만날 기회가 펼쳐진다.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는 오는 17일까지 '유네스코 영화창의도시 특별전-에르마노 올미& 마르코 벨로키오'를 개최하고 있다. 부산이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유네스코 영화 창의도시'에 선정된 것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특별전은 지난해 아일랜드 영화에 이어 두 번째. 현재 유네스코 지정 영화창의도시는 일본 야마가타, 중국 칭다오 등이 추가로 선정되면서 13곳으로 늘어났다. 

 

특별전에선 이탈리아 후기 네오리얼리즘 대표주자로 지난달 6일 타계한 에르마노 올미와 신랄한 풍자와 격렬한 비판 정신으로 다른 감독에게도 깊은 영향을 끼쳤던 마르코 벨로키오의 작품세계가 펼쳐진다. 장편 데뷔작 '멈춰 선 시간'(1959)을 비롯해 가톨릭과 신에 대한 자세 그리고 숭고한 인간성에 대해 고찰하는 '백 개의 못'(2007) 등 에르마노 올미의 작품 8편과 가족의 비극을 통해 이탈리아 중산층 가족의 붕괴, 가톨릭 교리의 도덕성에 대해 고찰하는 '호주머니 속의 주먹'(1965)을 비롯해 현실과 환상을 넘나드는 독특한 구성과 현란한 교차 편집이 흥미를 더하는 블랙 코미디 '웨딩 디렉터'(2006), 이탈리아 소도시 보비오의 수녀원 감옥을 배경으로 과거와 현재를 넘나드는 '나의 혈육'(2016) 등 마르코 벨로키오의 작품 12편이 공개된다.

...

 

[기사전문보기]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newsId=20180603000116

다음글 마술계 '어벤저스' 위대한 공연, 부산을 홀린다
이전글 부산, 마술에 빠진다…세계 최정상 마술사들 환상의 무대